저는 현재 약 2년째 미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1년은 플로리다에서 1년은 뉴저지에서 살았습니다. 그리고 아직 한국에는 한번도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그 동안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고 많은 생각들을 했었지만 부모님을 제외하고는 친한 친구들과도 삶을 나누질 못했습니다. 정말 정신을 차릴 틈도 없이 시간이 지나가기도 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제가 연락을 제대로 하질 않았기 때문입니다.

한국을 떠날 때, 잘 살아보라고 격려해주는 분들도 있었고, 나름 보장된 장래를 왜 버리고 가느냐고 만류하시던 분들도 있었습니다. 그런 분들에게 연락을 하지 않았던 것은 사실 알량한 자존심의 문제가 가장 컸습니다. 자신의 경력을 쌓으며 착실히 살고 있는 분들이 부럽고 번듯한 직장을 가지지 못하고 전전긍긍 하는 제 스스로가 초라해 보여서 차마 안부를 전할 용기가 나질 않았습니다.

이제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삶의 중심을 잡기 시작했는지 더 이상 부끄럽지 않게 되었습니다. 비록 변변한 직장도 없고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해서 살고 있기는 하지만 평생을 살 이 땅에서 첫 몇년을 어렵게 지내는 것이 부끄럽거나 비정상적인 일이 아니란 것을 겨우 깨닫게 되었습니다. 외국만 가면 멋지게 살 수 있다는 근거 없는 자신감은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피눈물 흘리며 노력해야 이땅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을 따라잡고 이길 수 있는데 말이죠. 정말이지 저는 이제 시작일뿐입니다. 손에 거머쥔 성공을 보여줄 때가 아니라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드릴 때이지요.

얼마 전에 삶의 일정 기간을 진심으로 공유했던 지인들 50 여분에게 긴시간 공들여서 쓴 단체메일을 보냈습니다. 얼마나 연락을 하지 않았는지 주소가 바뀌어서 돌아오는 메일이 절반이었습니다만 여기저기 수소문을 해서 마침내 늘 그리워하던 분들에게 이메일을 모두 보낼 수 있었습니다. 저는 오랫동안 연락도 하지 않은 데다가 뜬금없는 단체메일에 기분이 상하지는 않았을까 걱정을 하고 있었는데 놀랍게도 다들 격려의 말씀과 함께 안부를 돌려주셨습니다. 한통씩 한통씩 들어오는 이메일들을 읽는 즐거움이란 지난 2년간 미국에서 느껴보지 못한, 익숙하지만 너무나 그리웠던 즐거움이었습니다. 이런 고맙고 좋은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그 동안 연락 없이 살아온 제 스스로가 얼마나 부끄러웠는지 모릅니다.

앞으로는 이 분들에게 자주 안부를 전하려고 합니다. 글을 잘 쓰지도 못하고 생각을 조리 있게 정리하지 못하지만 편안하게 메일을 써보낼 겁니다. 그 분들은 누구보다도 저를 잘 아는 저의 '지인'들이니까요. 거창한 소셜 네트워킹 같은 건 바라지도 않습니다. 그저 부모님, 친척, 친구, 형님, 누님, 동생들에게 저는 멀리 살아도 늘 가까이서 함께 나누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다른 분들과 나눌만한 내용은 약간씩 손을 봐서 블로그에도 올릴 겁니다. 13~14시간의 시차 때문에 전화로는 도저히 나누지 못하는 감정의 교류마저도 편지나 메일에서는 가능하더군요. 지인들과 메일로 삶의 작은 이야기들을 나눌 생각을 하니 정말 기쁘고 흥분이 됩니다.

'Y군 > Life Strea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 현재 근황  (8) 2007.08.23
근황 - 4명의 손님과 짧은 logs  (6) 2007.06.28
휴가중입니다  (2) 2007.05.29
다시는 오레오를 사먹지 않겠다  (11) 2007.05.15
앞으로 한달간 읽어볼 책들  (5) 2007.05.15
secret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