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새로운 일이 일어나고 앞으로 조금씩 나가는 맛이 있을 때 글을 써서 남기고 싶고 지인들과 나누고 싶을텐데 너무 오래 제자리에 있으니 이제는 스스로에게 미안해서 아무것도 쓰기가 싫다
아 무런 변화가 없는 삶의 한가운데서, 나는 아무런 여과없이 여기저기서 밀려드는 엄청난 압박을 받아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돌려칠 곳이 마땅히 없기에 나는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는 것으로 그나마 작은 반항을 해보는 것 같다 
+
흠...
쓰고 보니 블로그 글 안쓰는 변명이나 늘어놓은 꼴이군...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