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며칠 전에 미국나이로 스물아홉이 되었습니다. 한국나이로는 서른이라고 하는 믿어지지 않는 나이가 되었다고 하는데 저는 만으로 나이를 세는 미국에 살기 때문에, 한국나이로 서른이라고 우겨봤자 누가 인정해주지도 않기 때문에, 철저히 무시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아직도 무모함과 무지함이 넘쳐나기에, 즉 정신연령이 20대 초반에서 머물고 있기에, 도무지 서른이라는 나이라고 생각할 수가 없군요. 고로 저는 스물아홉이라고 공표(proclaim)합니다.

2. 서른이라는 나이가 될 때까지 이루고 싶은 일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앞서 말한 바처럼 저는 스물아홉이기 때문에 아직 1년이 남았지요. 미국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면서 만3년을 까먹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서른이 되면 늘 상상했던 모습이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3년 연장 시켜줄 만큼 스스로에게 관대하고 싶지 않으니까 더 열심히 잘 살아야 하겠지요. 다행히도 하고 있는 일 덕분에 다음 생일까지는 시간의 레버리지를 억지로라도 크게 가지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3. 요즘 정말 신나게(=죽어라^^;) 일하고 있습니다. 거의 매일같이 일에 관련된 꿈마저 꾸고 있으니 얼마나 몰입하고 있는지 알만합니다. 하고 싶었던 일을 한다는 것은 정말 신나는 일이군요. 노는 것이 일하는 것이고 일하는 것이 노는 것이 된다면 그것이 꿈의 직업이겠지요. 아는 것이 많이 없어서 매일매일이 도전이고 배움인 상황입니다만 꿈의 직업이라는 것이 제게도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는 것이 없어서도 못쓰고 있지만 때가 되면 일 이야기도 좀 써보고 싶네요.

3. 나이 값 하려면 실명이라도 내걸고 블로그를 꾸려야 할 것 같아서 블로고스피어에서 쓰고 있는 이름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이런저런 사정으로 익명성이 필요했기에 1년 전쯤 Ethan에서 Y군이 되어 있었는데 다시 돌아가고자 합니다. 그렇지만 이번에는 우리말 발음으로 '에단' 으로 표기하기로 했습니다. (미디어에 보니까 Ethan Hawke를 '이뜬 하ㅋ'이 아닌 '에단 호크'라고 읽더군요) 그러니까 앞으로 Y군님이라고 부르지 마시고 '에단'이라고 불러주세요.

  1. BlogIcon lime (2008.04.16 08:31 신고)
    오~ 잇뜬(?) 님이시군요..
    (첫 답글부터 불러달라는 이름으로 안 불러주는 건 뭥미?)

    저도 서른이 되기전에 이루고 싶은것들이 참 많아요~
    전 만으로 아직 스물 일곱 흐흐흐
    생일이 12월 말이라서.

    얼마전 고등어친구들이랑 놀다가 나이를 밝혔는데
    다들 서른셋,넷이었는데 제가 슴일곱이라니
    웃으면서 spring chicken이라더군요 하하하^^;
    한국에선 꽉찬 슴아홉인데 봄날의 병아리 취급을 받으니
    기분이 묘~했어요.

    ㅎㅎ
    • BlogIcon Y군! (2008.04.16 15:09 신고)
      나이에 관한 그 포스팅 지난 번에 읽었답니다. 읽으면서 빙그레 웃었더랬지요.
      서른 되실 때는 만으로 나이 세는 곳에 계실테니 3년 가량 남았네요. :) 파이팅입니다.

      여담인데 한인교포사회에서 th 발음이 들어가는 이름이 거의 없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Ethan이라고 이름을 알려드리면 에탄, 이튼, 이뜬, 이딴, 이탄 등 가지가지로 부르시더군요. ^^; 그래서 마음이 상한 저는 그만 교포사회에서 발을 붙이지 못하고 말았답니다. (맘이 좁죠. ㅋㅋ)
  2. BlogIcon 가즈랑 (2008.04.16 09:20 신고)
    '이쓴(썬?)'이라고 발음하는 것을 어느 영화에서 본 적이 있는데...아마 Mission Impossible 3에서 탐크루즈 이름일 겁니다. 좀 멋있더라고요. ^ ^;
    전 에단님과 동갑이지만, 한국에 산다는 이유로 한살 더 먹는 겁니까? ㅎㅎ 요즘 일에 바쁘게 지내시나 봅니다. 저도 곧 있을 여름을 위해 긴장감 가지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Y군! (2008.04.16 15:20 신고)
      Mission Impossible에서 주인공의 이름이 Ethan Hunt였지요. 저도 Ethan이라는 이름을 하사(?) 받았을 때 제일 먼저 그 캐릭터가 떠오르더군요. :)

      실은 나이 이야기를 하면서 가즈랑님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요즘에 공부하시느라 바쁘셔서 블로그를 통해 뵐 기회는 드물었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 동갑내기 블로거이고 서로 파이팅 하면서 열심히 달리는 비슷한 입장이니까요.
      가즈랑님은 생각이 깊고 아는 것도 많은 분이시니 한살 먼저 가져도 될 것 같네요.ㅎㅎ

      날이 풀리는 봄철이라서 쉽지 않으시겠지만 힘내서 공부하시길 바랄게요. hang in there!! =)
  3. BlogIcon 쿨짹 (2008.04.16 11:21 신고)
    ㅋ 저도 본명(?)으로 넘어가고 싶은데 너무 흔해서 ㅡㅡ;; 아동틱한 '쿨'이라도 떼고 짹으로 하고 싶은데도 힘들군요.
    일단 너무 익숙해진데다가... ㅎㅎ

    어쨌든 생일 축하합니다. 아직 많이 어리십니다. ^^ 화이팅~
    • BlogIcon Y군! (2008.04.16 15:26 신고)
      쿨짹님은 이제 블로고스피어에서 이름을 바꾸시면 안되실 것 같아요. 너무나 많은 분들에게 익숙해져 버린걸요. 어감이 문제시라면 한국어로 블로깅 하시는 한 100년 정도는 문제없이 멋있을 겁니다. ㅎㅎ

      생일축하 감사드려요. 저도 쿨짹님처럼 늘 내일을 생각하고 행동을 아끼지 않는 깨어있는 사람이 되어야지요.
  4. BlogIcon juneday (2008.04.16 17:24 신고)
    생일 축하드립니다.
  5. duoh5log (2008.04.17 15:20 신고)
    블로그 제목도 바꿔야지요.
    Y군 생계가 든든하다. !!! ;-) 씨익
  6. (2008.04.22 21:06)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이승환 (2008.04.28 06:14 신고)
    아, 저는 한국 나이가 싫어 죽겠습니다. 문화까지 나이 따지는 거 좋아하다보니 이거 한 살, 한 살이 부담스러워서 원... ㅠ_ㅠ
  8. BlogIcon 구버달 (2008.05.01 00:28 신고)
    이글루에서 이사오셨네요^^ 너무나 오랫만에 방문합니다. 나이는 숫자일 뿐! 이라고 오늘도 자기최면을 걸고 삽니다..
    • BlogIcon Y군! (2008.05.07 15:27 신고)
      와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이사온지 오래 되었어요. 구버달님도 포스팅이 뜸하셨던 것 같은데 그래서 그런지 이글루 떠나고 나서는 못찾아뵈었던 것 같네요.^^ 어쨌든 오랜만에 참 반갑습니다.
  9. BlogIcon 구버달 (2008.05.01 00:29 신고)
    아, 제 아들 이름이 Ethan 인데, 저는 정말로 mission impossible 3를 보고 지었습니다.. (나중에 아들한테 무슨 소리를 들으려는지..ㅎㅎ )
    • BlogIcon Y군! (2008.05.07 15:28 신고)
      실은 1년도 훨씬 전에 한참 이글루에서 블로깅 할 때 말씀해 주셨어요. 아기 Ethan은 잘 크고 있지요?
  10. jk (2008.05.27 22:47 신고)
    아, 이론~4월 포스트를 이제야 읽는 바람에 아까 쓴 댓글에 Y군님이라고 불러버렸네요~;;;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려요..요때 정확히 제가 베이징에서 전시회준비로 시름시름 앓던 기간이라...컴터 근처에도 못갔더랬지요. 아~지금 생각해도 악몽의 시간이었습니다.

    중국은 어떤사람은 만으로 나이를 세고 어떤이는 한국나이로 세고 그래서 전 걍 제 출생년도를 말해버려요..설명하기 귀찮아서..일본인 친구(?)가 하나 있는데 그녀는 한국나이로 41인데 자꾸 곧 40이라고 하더군요. 일본식으론 2살을 깎나요?..ㅎㅎ
    지금 생각해보니 담에 제 위로 12살 차이 띠동갑 일본친구(?) 얘기도 블로그에 올려도 잼있을것 같습니다.ㅎㅎ
    (아~전 늘 말하다 딴길로 새네요...;;)

    저는 한국나이로 29이랍니다. 8월이면 생일이예요.
    어느새 이런 나이가..막내동생은 제가 낼모레 서른이라 하면 징그럽다구 막 뭐라하더군요. 언제 이런 나이가 되버린건지..
    어제 저녁에 동생한테 제 비자금 내역을 알려줬더니 경탄을 하더군요..ㅎㅎ 어제 계산을 해보고 뿌듯해서 말한건데 괜한 얘기를 했나 싶기도..(용돈 올려달랠까봐 무서워요~) 암튼 서른을 반년 앞두고 느즈막히라도 충실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가오는 서른이 부담스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리고 엊그제 읽은 책에서 보니 평생을 공부하는 저자의 글을 읽고 맘이 바뀌었더랬죠. 벌써 서른이라고 아둥바둥 겁만 내고 있었는데 인생이라는 큰틀로 보기로 마음을 바꾸게 된겁니다.ㅎㅎ
    여기까진 제가 한국에 안 있어서 이런 편안한 마음이죠~
    한국에 갈때마다 주변에서 언제 시집가냐는 말을 들을 때마다 한국이 무섭습니다.ㅎㅎㅎ

    아참, 이름 얘기 말인데요..
    제가 걍 편리하게 제 이름의 이니셜로 Jaykay 라는 영어이름을 지어버렸거든요. 무역일때문에 급조달로다가..그게 굳어져서 걍 쓰고 있는데..얼마전에 아는 이탈리아 남정네가 제가 들이대느라 문자로 sweet, kiss 어쩌구를 막 날려댔는데 그 문자를 여친에게 걸렸다더군요..앤도 있음서 왜 그러시는지..근데 그 사건을 무마한 얘길 제게 해 주는데..제 이름이 남자이름 같아서 여친에게 오해한거라고 설명을 했다네요...좋은 건지 나쁜건지..
    그래서! 제 이름이 남정네 이름 같다는걸 깨달았더랬죠..
    여친있는 남정네들을 위해 걍 이 이름을 계속 쓸까봐요~ㅎㅎ
  11. jk (2008.05.27 22:48 신고)
    쓰고 보니 댓글이 포스트 같네요..지송지송;;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