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아침 일찍 맨하탄에 있는 치과에 다녀왔습니다. 전에 정기검진 받으러 갔을 때 한국에서 치료를 받았던 치아에 문제가 발견되어 오늘 그 치료를 하기로 했지요. 지금은 집에 가는 길에 익스프레스 버스를 기다리며 스타벅스에 앉아 랩탑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제 미국 친구들 중에 치과의사 혹은 치대 재학 중인 친구가 4명이나 됩니다만 늘 저는 한국치과가 최고로 잘 한다고 자랑을 하곤 했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오늘은 제 선입견 혹은 주장을 거둬 들여야 할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치과에 가면 신경치료를 하지 않는 이상 부분마취를 하지 않고 발끝까지 지릿지릿한 고통을 참으며 치료를 받아야 하지요. 적어도 제가 다닌 치과들은 다 그랬습니다. 저는 어릴 적부터 초콜릿을 너무 많이 먹어서 성한 이가 거의 없어서 치과를 참 자주 들락거렸기에 웬만큼 아픈 치료에는 얼굴도 안 찡그립니다. 그런데 오늘 치과에 갔더니 마취성분이 있는 어떤 약품을 잇몸에 발라놓고 치료를 하더군요. 덕분에 치료 받는 동안 살짝 졸기까지 했습니다. 그리고 섬세한 손길이 느껴지는 것은 한국치과 못지 않더군요.

미국에서 한국인 이민 1세 혹은 1.5세들을 만나게 되면 흔히 듣는 말이 의료시설은 한국만한 데가 없다, 미국의사들은 돈만 주면 면허를 받아서 믿을 수가 없다, 병원 가기 무서워서 한국이 그립다 등등 입니다. 그런데 제가 이민 2세나 3세에게 듣는 바는 이와 정반대입니다. 한국에서 병원에 갔는데 진료비가 싸서 좋기는 했는데 안전이라든가 위생의 개념을 찾아볼 수 없었다, 미국에서 오래 전에 사라진 치료법이나 약품이 아직도 사용되고 있다, 의사가 너무 권위적이다, 진료과정이 너무 고통스럽다, 의사가 극히 프라이버시를 너무 심하게 침해해서 기분이 언짢다, 등등 분명 또 다른 비교 포인트가 있습니다.

아내가 이민 2세이고 2, 3세 친구들이 많이 있다 보니 그들과 이민 1세 혹은 한국본토인들 사이에서 왜곡되어 있는 것들을 많이 보는 편입니다. 특히 의료시설 같은 경우 미국의 그것이 결코 한국보다 못한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높은 의료기준으로 인해 한국보다 안전하고 확실한 신기술이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의대나 치대의 경우 한국의 교육과정 못지 않게 어렵고 힘듭니다. 교육과정에 들어가기가 한국보다 훨씬 쉽지만 전문의가 되거나 일정 수준 이상으로 오르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한국 명문대에서 의대와 치대를 나온 친한 친구들이 몇 명 있고 미국에도 결혼식 때 제 옆에 설만큼 친한 친구들 몇 명이 의대, 치대를 졸업하기에 교육과정 이야기는 자주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민자들이 미국 병원에 대한 불신을 가지고 있어서 한인 병원만 이용하거나 한국에 들어가서야 병원을 이용하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저도 영어도 자유롭지 못하고 (지금도 뭐 그리 자유롭지는 않습니다만 ㅡㅡ;) 미국생활이 익숙하지 않았던 1년 전까지만 해도 미국 병원 가느니 한국에 들어갔을 때 병원에 가겠노라고 떠들고 다녔습니다. 왜냐하면 저 또한 미국에 있는 대부분의 한국 이민자들처럼 한국에서 수준 높은 의료시스템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받을 수 있었고 의사와의 자유로운 의사소통으로 증상과 증세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일단 외국에 산다는 것 자체가 익숙하고 당연한 것들과의 이별입니다. 자본주의 시장의 폐해로 턱없이 올라버린 의료비용과 부족한 의사소통능력은 병원을 자꾸만 멀리하게 합니다.

의료보험 상품을 잘 구입하고 의료서비스에 필요한 기본적인 의사소통만 익히면 미국에서도 얼마든지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대부분의 이민자들이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 위해 몸을 돌볼 틈도 없이 밤낮으로 일하느라 이런 데까지 여력이 닿지를 않는다는 겁니다. '몸이 좀 이상해도 시간이 없고 병원비가 무서워서 병원 가기를 차일피일 미루다가 세월이 지나 살만해지면 병이 심각해져 세상을 떠났다.' 이런 안타까운 이야기는 이미 흔해져 버린 한국인의 이민사회입니다. 한국계이든 외국계이든 병원을 좀 더 가까이 해서 정기검진도 자주 받고 제때 치료를 받아 이국 땅에서도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는 이민 1세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나중에 친구들이 개업의가 되면 한군데 모아서 보험서비스와 통역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종합병원을 하나 만들어야겠습니다.




저는 동네병원에도 잘 가지만 나이가 아주 많은 할아버지 의사는 좀 갑갑해서 피하고 반대로 너무 새파랗게 젊은 의사는 제 아무리 ‘천재소년 두기’라도 못미더워서 가벼운 증상이나 정기검진 때만 찾습니다.
  1. BlogIcon 효미니 (2007.05.07 18:39 신고)
    미국은 의료체제가 사립인지라 돈만 있으면 얼마든지 최고의 의료진을 만날 수 있지 않나요? (괜히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 건 아닌지 -_-; )
    캐나다는 의료보험이 잘되어 있다 말은 많지만, 체제 자체가 국가에서 관리하고 있어서 정작 필요할 땐 제대로 진료를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하는 것 같아요. 어디 한군데 부러져서 치료 받으러 갔는데도 몇시간씩 대기실에서 기다려야 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말입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가끔 몸이 편찮으신데, 제가 항상 건강진단을 받으러 가시라고 권유를 하지만, 가봐야 진짜 아파서 기절하거나 쓰러지지 않는 이상 치료를 받기 힘들다며 한사코 마다하시네요. 헤유..
    • BlogIcon Y군! (2007.05.07 21:36 신고)
      미국에서도 대부분의 서민들은 그 정도의 의료진을 만날 금전적 여력이 되질 않으니까요.
      캐나다에서도 현지에서 자란 친구들(백인이나 이민2세를 포함)은 항상 저한테 자국의 의료서비스를 자랑하던데 현실과는 차이가 있나 봅니다.
  2. BlogIcon 가즈랑 (2007.05.08 04:23 신고)
    생생한 체험에서 우러나온 글이네요. 잘 봤습니다. 미국에 갈 일이 평생 있을까 싶지만, 또 모르는 일이죠.^^;

    덧) 좋은 친구들을 많이 두셨군요. :)
    • BlogIcon Y군! (2007.05.09 12:57 신고)
      혹시라도 도움이 될까 써본 글이었습니다. ^^
      덧) 아플때 1차 진료는 전화로 받을 수 있어서 좋지요.
  3. BlogIcon juneday (2007.05.08 21:12 신고)
    저도 학교 다닐때는 치과비가 아까울 것 같아서(... 가보지도 않고-_-) 10년 동안 치과 한번 안갔습니다.
    직장 구하고 보니 치과 보험이 좋더군요 ^^; 반년쯤 후에 찾아가봤는데 썩은 이는 없었지만 치과 선생들이 놀라던... 치석과 치태 때문에... 잇몸 밑으로 긁어내는 것도 대공사였네요. 5시간 가까이 걸렸으니... ㅡㅡ;;;
    확실히 손길이 섬세한 것 같습니다. ^^ 저 스케일링 하면서 맨날 졸아요 ㅠㅠ
  4. BlogIcon 자유 (2007.09.15 10:48 신고)
    뒤늦게 이 글을 봤네요.
    미국의 의료서비스에 대한 이야기가 더 있으면 올려주세요. 궁금해요. :)
    • BlogIcon Y군! (2007.09.16 23:00 신고)
      미국에서는 의료서비스에 대한 이슈가 큰 만큼 자주는 아니더라도 계속 이야기를 쓸거리가 생길 것 같네요. 너무 아는게 제한적이고 책임질 수 없는 말을 할 수도 없어서 의료업계에 있는 친구들 이야기를 좀 들어보고 써 볼 예정이랍니다.
  5. 이름 (2018.07.19 21:1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