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를 장착한다는 데에 있어서 거창한 고민은 없었습니다. 웹2.0의 대표적인 키워드인 애드센스를 한번 사용해보자 하는 마음은 있었지만 스킨에 장착할 재주도 없었고 무엇보다 단순해서 순수해 보이는(?) 애(愛)블로그가 다칠까 걱정이 되어 여태 미루어 왔지요.

애드센스가 제 블로그를 더럽힌다거나 어떤 블로깅의 숭고한 정신을 망가뜨린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잘' 활용된다면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블로그의 콘텐츠를 평가 받고 보상 받을 수 있는 훌륭한 도구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상식적인 선에서 제가 경계하는 바는 다음과 같습니다.

  • 수익에 눈이 멀어 블로깅의 목적이나 초심를 잃어버릴 수 있다.
  • 지나친 광고의 노출로 블로그를 찾는 분들에게 가독의 어려움 혹은 불쾌함을 줄 있다.

저는 IT 쪽으로는 거의 지식이 없습니다. 비록 케텔 시절부터 웹이라는 공간에 살아오기는 했지만 문과계열로 진학하며 코드 한 줄도 모르는 문과생이 되어버렸지요. 당연히 포스팅도 비IT 쪽이 대부분이니 현재 한국어권의 블로고스피어에서는 마이너일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광고수익이 높을 리가 없습니다. 일단 돈맛을 보기 시작하면 전공을 살려 '마케팅'을 하게 될까 벌써부터 걱정이 되기 시작합니다.

저는 사실 멀티태스킹이 매우 약해서 포스팅의 본문을 읽을 때는 광고를 거의 보지 못하기 때문에 웬만해서는 광고에 방해를 받지 않고 글을 읽습니다. 그렇지만 최근에 와서 종종 너무 난잡한 광고배치에 시선을 어디에 둘지 몰라 짜증이 날 때가 있더군요. 제 블로그는 그렇게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만 벌써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집니다. 그래도 광고 내용 중 도움이 될만한 것들도 있어서 약간 다행스럽기는 하군요. 도움이 될만한 연관광고의 풀이 너무 적은 것 같아서 애드클릭스로 넘어가는 것도 생각을 해봅니다.

애드센스를 장착한지 반나절이 지났습니다. 생업이 없는 사람답게 하루종일 열심히 애드센스 관련 포스팅을 찾아 읽으며 공부를 했습니다. 코딩도 모르면서 여기저기 붙였다 지웠다를 반복하다 보니 HTML 파일의 구조도 대충 알게 되고 몇가지 코딩의 기초도 배웠습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는 이런 것이 너무 즐겁습니다. 저에게 코딩이라는 개념은 십수년 전 ANSI 코드를 만지작거린 것이 전부입니다. 그런 제가 전혀 모르는 분야를 여러 블로거들이 공유하는 지식과 지혜로 알아갈 수 있다는 것이 비현실적으로 이상적입니다. 이런 멋진 곳에서는 광고수익보다는 블로그를 통해 제가 가진 것들을 나누는 기쁨을 훨씬 더 크게 느끼고 싶습니다.

  1. BlogIcon 강헌 (2007.07.05 23:23 신고)
    저두 케텔세대 ^^ 네이버 블로그에는 에드센스를 못붙이더라구요.. 쩝..
    • BlogIcon Y군! (2007.07.06 08:59 신고)
      케텔세대!^^ 반갑습니다, 강헌님! 여전히 엄청난 양의 추억이 떠오르네요.
      그 많은 네이버 블로그에도 애드센스를 장착할 수 있으면 구글의 수입이 껑충 뛸텐데 말이죠. ^^
  2. BlogIcon 가즈랑 (2007.07.05 23:42 신고)
    Y군님 어려운 결정을 하셨군요. 그 결정에 진심으로 지지를 보냅니다. 몇가지 말씀 드리고 싶어서 좀 길게 답글 달께요.
    1. 바뀐 다음에 답글 창을 찾기가 좀 어려워진 느낌입니다. 기본으로 답글 창이 열려 있지 않고, Respose:Comments라는 작은 글자를 클릭해야 열립니다. 이전처럼 답글 창이 보이는 것이 좀더 방문하는 블로거들이 쉽게 흔적을 남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저는 얼마전에서야 RSS를 하나로 통합할 수 있었는데요(워드프레스 기본 피딩, 피드버너 피딩으로 나뉘었었죠.), Feedburner를 사용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현재 Y군님은 태터의 기본 RSS피딩을 사용중이시네요. Feedburner를 통해 저는 지금 구독자수를 보는 단순 기능밖에는 활용을 못하지만, 어떤 소스를 통해 RSS를 구독하는지, RSS증감추세 현황·카운터 기능 등 더 많은 기능이 있습니다. 구독자수에 연연하게 되는 단점도 분명하게 있지만, 조금씩 늘어나는 구독자 수를 보면,블로깅하는 즐거움이 뭔지 알 수 있더라고요.

    3. 지금 사용중이실지 모르겠지만, 구글 애널리틱(Google Analytics)를 사용하시면 정말 세세한 통계까지도 알 수 있게 됩니다. 접속하는 통계는 기본이고, 운영체제·브라우저·해상도·머무르는 시간·어느페이지까지 들어오는지 등등 너무 많아서 적기 힘듭니다. 피드버너와 구글 애널리틱 두개는 꼭 추천하고 싶습니다. (참고로 얼마전 피드버너를 구글이 인수했습니다. 결국 모두 구글의 서비스인 셈이네요.^ ^)

    Y군님의 블로그를 볼 때마다 항상 아메리칸 드림이 생각납니다. 무척 부럽고, 언젠가 꼭 한번이라도 미국땅을 밟고 싶은 심정입니다.
    • BlogIcon Y군! (2007.07.06 09:39 신고)
      애드센스를 올려서 늘 오시는 분들에게 죄송했는데 지지를 해주시니 기운이 나는군요. 그리고 소중한 시간을 들여 좋은 충고와 팁을 주셔서 뭐라 감사의 말을 들여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1. 저도 답글 창을 열어두려다가 화면이 길면 보시는 분들에게 산만해 보일 것 같아 접었는데 제가 세심하게 생각치 못한 것 같네요. 블로그에 소통하기가 어려우면 안되니 꼭 열어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2. Feedburner를 꼭 장착해야겠습니다. 예전부터 사용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코드를 실컷 건드린 마당에 어서 집어넣어야 겠습니다.^^

      3. 구글 통계는 얼마 전부터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는 정보가 너무 많아 한번 들여다보기 시작하면 눈이 떨어지질 않더군요. (사실 방문자가 그리 많지 않아 볼건 없습니다^^) 점점 구글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네요.

      다시 한번 정말 감사합니다, 가즈랑님. 이웃블로거에게 보여주는 애정과 관심은 가즈랑님께서 관계를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 분인지 잘 알게 해줍니다. 역시 '멋진 블로거' 하면 곧바로 생각나는 분입니다.
  3. BlogIcon 제로실버 (2007.07.06 02:32 신고)
    저랑 똑같은 포맷이시네요..아~밑에 전 추천 부분이 있지만^^
    ㅎㅎ 애드센스 글색을 블로그의 전체톤과 비슷하게 하신게
    읽으시려는 분들을 배려하는 거였다면 그런 착한 마음씨가
    오히려 좋은 효과를 불러일으킬꺼에요~
    구글클릭에 대부분이 실수 클릭이어서~비슷한 색감이
    오히려 좋다고 하더라구요.
    전 한줄포맷에서 님처럼 본문 삽입 포맷으로 어제밤에
    바꿨는데 수익이 3배는 늘었습니다.
    그전에는 할줄몰라서 못했다는 ㅎㅎㅎ

    좋은글 잘읽고 키워드에 대한거 한개 트랙백 날리고 갑니다~^^/
    • BlogIcon Y군! (2007.07.06 10:08 신고)
      반갑습니다, 제로실버님. 애드센스에 대한 포스팅을 많이 읽은 것은 아니지만 장착하기 전에 다른 블로그를 돌아다니며 나름 분석을 했습니다. 이름난 블로그들이 모두 비슷한 포맷이길래 그냥 따라했지요.^^ 그리고 다른 블로그를 보니 자극적인 글자색이 달갑지 않길래 전체톤과 비슷한 색상을 선택했는데 그게 생각지 않은 효과를 일으키는군요. 실수클릭이라... 아예 글자색을 하얀색으로 바꿔 버릴까봐요. ^^

      트랙백 감사합니다.
  4. BlogIcon 제로실버 (2007.07.07 13:31 신고)
    헉 하얀색은...굿아이디어인데요.......-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즐거운 밤입니다.~~

    편안한밤되세용 ㅎㅎ
    • BlogIcon Y군! (2007.07.07 13:37 신고)
      하하, 아마 구글에서 부정클릭으로 간주할 것 같네요.
      저는 미동부에 있어서 이제 오후 2시반입니다. 이 시간에 실시간 답글 오랜만인데요.^^; 좋은 밤, 좋은 주말 되세요.
  5. BlogIcon 제로실버 (2007.07.07 13:51 신고)
    헉 다른글에서 미국에 사시냐고 물어봣는데 이글을 먼저 읽었다면 내용이 달라졌겟네요~ㅎㅎ 전 시작하자마자 구글 경고메일 받고 시작했죠 캬캬캬 멋진밤이네요
    전이만슝!!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