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집에 들어오면서 우편함을 열어보았더니 미 이민국(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U.S. 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에서 편지가 와 있더군요. 지난 몇 년간 이민국에서 뭐가 날아오면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몰라도 일단 가슴이 철렁 내려앉습니다. 내 나라, 내 땅이 아닌 곳에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체류 신분에 혹시라도 뭐가 잘못 되었을까 불안하기 때문입니다.

집에 들어와서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조심스럽게 봉투를 열어서 편지지를 펼쳐보니 본문 첫 줄이 “Congratulations!” 으로 시작합니다. 일단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 다음 문장을 보니 다음과 같습니다. “Your request for the removal of the conditional basis of your permanent resident status has been approved. You are deemed to be a Lawful Permanent 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s of the date of your original admission or adjustment of status.”

드디어 제 영구영주권 신청 서류가 통과되었군요! 하도 소식이 없길래 작년 10월에 제대로 처리는 되고 있는지 확인을 했었지요.(관련 포스팅) 임시 영주권자 확정 통보를 받았을 때처럼 눈물이 나지는 않았지만 정말 기쁘네요.^^ 2005년 7월에 최초로 영주권 신청 서류를 이민국으로 보내고서 3년 8개월 만에 합법적인 미국의 영구 영주권자가 되었습니다. 며칠 후에는 새 그린카드가 우편으로 도착하겠지요. 그 동안 정말 이놈의 비자 및 영주권 신청 때문에 제 전체 수명 중에서 1년은 늙어버린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에서는 숨만 쉬고 있어도 나오는 주민등록증이 남의 나라에서는 이렇게 어렵게 얻어야 하는군요.

저는 영주권 신청을 변호사나 이민 전문 에이전트를 통해서 한 것이 아니라 아내랑 둘이서 머리를 맞대고 직접 해왔기 때문에 기쁨이 더욱 각별합니다. 변호사를 통해서 영주권 신청을 대행하면 훨씬 쉽고 빠르게 일이 처리됩니다만 신청을 하던 당시에는 수중에 돈 한푼 없는 시절이라 그런 호사(?)는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비자도 인터넷 동호회 사람들과 머리를 맞대면서 혼자 준비했기 때문에 영주권도 당연히 그렇게 준비하면 될 줄 알았지요. 하지만 영주권은 훨씬 더 어렵고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일단 영주권까지 혼자 신청한 사람들이 드물어서 모든 것을 혼자 공부하고, 직접 부딪치면서 배워야 했지요. 그 많은 관련 서류들을 다 읽어보고 필요한 서류 및 자료를 준비해서, 이민국에 보내고 기다리고 보내고 기다리고를 얼마나 반복했는지 모르겠습니다.ㅡ.ㅡ; 지금 생각해 보면 세상 무서운 줄 몰라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ㅎㅎ 나중에 부모님 영주권을 신청할 일이 생기면 무조건 변호사를 통해서 해버릴 생각입니다.^^;

 

PS: 그린카드가 도착하면 기념 포스팅으로 그 동안의 역사(?)를 한번 정리해 보겠습니다.


'Y군 > Life Strea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정리  (17) 2010.01.03
근황  (9) 2009.04.08
영구 영주권자 신청이 통과되다  (12) 2009.03.22
뉴욕에서 커플 마사지를 시도하다  (21) 2009.03.17
포스팅을 끊지 않기 위해 몇마디  (7) 2009.01.20
바이러스에 감염되다  (6) 2008.07.21
  1. Serendipity (2009.03.23 09:07 신고)
    추카합니다^^
  2. BlogIcon hyomini (2009.03.23 09:51 신고)
    축하드립니다. :)
  3. BlogIcon Raylene (2009.03.23 15:36 신고)
    오오오 축하드려요 이제 정말 마음 푹 놓으실 수 있겠네요^^
    • BlogIcon Y군! (2009.03.23 20:59 신고)
      감사합니다. 신분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었으니 이제 먹고 사는 것을 해결해야지요.^^
  4. BlogIcon SuJae (2009.03.26 17:56 신고)
    축하 축하드립니다. 저는 앞으로 한 5년 쯤 후에나 이런 포스팅을 할 듯합니다. 별일이 없다면요 ㅎㅎ
  5. 최성화 (2009.04.13 20:58 신고)
    어떤 걸로 영주권 신청했나요? 저는 만18살 미국유학생인데 저도 영주권 받고 싶은데 어떤식으로 절차밟는지 대충이라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new-ssing@hanmail.net 으루요 ^^ 감사합니다.
  6. Grace (2011.10.12 12:56 신고)
    글 읽다 너무 동감이 되어서 한 줄 남깁니다.
    대한민국에서는 숨만 쉬고 있어도 나오는 주민등록증.
    저도 우편봉투 발신인란에 Goverment 라는 글자만 보여도 가슴이 철렁하는데..
    휴.. 저는 3년이 더 지나야 영주권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영주권 받고 난 이후의 마음은 지금과 어떻게 다를까요?
    상상이 안되요.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7. 이름 (2018.07.19 09:4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이름 (2018.07.19 22: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비밀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