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깅 정말 하고 싶었는데 최근 들어 또 이래저래 일이 많아져서 블로그를 방치해 두고 있었습니다. 티스토리 운영자님께서는 제 글을 다음의 메인 페이지에 몇 번이나 올려주셨는데 정말  염치가 없군요. ㅎㅎ 경기가 최악이라 다들 먹고 산다고 정신이 없을 때이니 제 블로그를 구독하시는 분들에게는 그렇게 이해를 구하겠습니다.^^;

며칠 전 집에 오는 길에 맥주를 한 팩 사가지고 들어왔습니다. 혼자서는 술 잘 안 마시는데.. 그런 날 있잖아요? 씻고 난 후 소파에 몸을 묻으며 시원한 맥주 한잔 마시고 싶은 날 말이죠. 그 날이 그런 날이었습니다. 맥주 6병 들이 한 팩을 사려고 리커스토어(liquor store)에 들렀는데 오랜만에 술을 사러 와서 그런지 마시고 싶은 술이 참 많더군요. (참고로 저는 술을 좋아하기는 하는데 취해서 컨트롤을 잃어버리는 것은 극도로 혐오합니다.)

맥주 사러 가 놓고서는 위스키, 보드카, 데킬라 등 엉뚱한 하드리커만 이것저것 들었다 놨다 하다가 결국에는 맥주 중에서도 제일 싼 버드와이저를 한 팩 사들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하다못해 싸구려 와인이라도 한 병 사고 싶었지만 제일 싼 미국산 병맥주를 사온 것이지요. 2~3불만 더 쓰면 좀 부드럽게 넘어가는 유럽산 맥주라도 살 수 있었지만 그날도 매번 그런 것처럼 그냥 싼 버드와이저를 들고 오면서 이런저런 상념에 젖어들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미국에서 좌충우돌 하며 살면서 기쁜 날은 기쁜 대로 서러운 날은 서러운 대로 소주 한잔 하고 싶은 날들이 참 많았습니다만 단 한번도 감정에 쓸려 술을 마신 일이 없습니다. 같이 마실 사람이 없어서가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지만 왠지 아껴둬야 할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돈을 아끼자는 것도 있지만서도..ㅎㅎ) 앞으로 다가올 날들 중에 훨씬 더 기쁜 날들, 훨씬 더 서러운 날들이 있을 것 같아서이죠.

아내는 제가 힘든 생활 끝에 소심한 짠돌이가 되어간다며 남자답게 달리고 싶을 땐 그냥 달리라고 하지만 참 고집스럽게 아껴오고 있습니다. 물론 술을 마시지 않고도 기쁨과 감사를 더욱 음미하거나 슬픔과 분노를 다룰 수 있는 방법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오히려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을 수도 있겠지요. 그래서 그런지 간혹 제가 바베큐 파티나 스포츠 바 등에서 맥주를 마시면 다들 놀라합니다. 평소에 술을 못 마시는 사람으로 알았는데 물 대신 맥주를 마시니까요. (대학 때 술친구들이 캐나다, 독일, 북유럽 출신들이었다능...)

살면서 이런저런 사소한 일에도 균형을 잡는 것이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값비싼 샴페인과 미제 병맥주 사이에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것은 단순히 돈을 더 쓰고 덜 쓰고의 문제가 아니라 씁쓸한 자격지심과 고고한 명분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는 문제입니다. 이왕에 사는 인생 조금이라도 더 의미를 부여하며 살고 싶은 욕심이라고 해두죠. 삶을 너무 복잡하게 살 필요는 없는데 타향 생활을 하면서 생각이 많아지긴 많아졌나 봅니다.

프리랜서 일을 하면서 많이 바쁘긴 해도 조금씩이라도 수입이 생기고 있는 요즘이라 기분을 좀 내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미국에서는 가장 싼 맥주 중 하나인 버드와이저이지만 불과 4~5년 전에 한국에 있을 때만 해도 나름 가격이 좀 있어서 특별한 날에나 마시는 맥주였는걸요. 진한 맛의 어메리칸 라거인 버드와이저는 언제 마셔도 맛있습니다. 한 가지 섭섭한 것은 한국에 있을 때 버드와이저를 마실 때면 항상 함께 했던 친구이자 형인 K군이 그립다는 것이죠.

  1. BlogIcon SuJae (2008.11.22 23:49 신고)
    한국에서 한참 술 달릴때, 버드와이저하면 그래도 먹어주는(?) 맥주라고 생각했었는데요ㅎㅎ;;

    요즘같은 때는 그저 아끼고 조심하고 조금이라도 더 벌려고 노력하는게 상책인 것 같습니다^^; 일단 버티기!
    • BlogIcon Y군! (2008.11.24 16:47 신고)
      예전에 맥주맛을 잘 몰랐을 때는 한국에서 버드와이저가 좀 비싸서 특별하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위에 쓴 것처럼 부담없이 한잔 하고 싶을 때 마시는 술이지요.ㅎㅎ 좋은 술, 비싼 술이 많지만 자기 입맛에 맞는 술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일단은 버티기! 한표추가!
  2. Raylene (2008.11.23 08:50 신고)
    음 저는 버드와이저는 안마시고, 버드라이트를 종종 마셔요. 돈이 좀 쪼들릴 때는 로칼맥주 롤링롹!

    저도 이제 뭔가 좀 정신차리고 절약하며 살아야겠다...하고 생각했는데, 그래도 아직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어서인지, 그래도 어느정도는 내 자신에게 즐김을 허용해주고 있어요. 아무리 돈이 없어도 맥주를 안마실 수는..ㄱ-;; 근데 살 빼야지 하면서도 마셨던 맥주, 돈 아낀다고 하니까 좀 덜 마시게 되긴 하더군요.
    이번 불황이 무섭긴 무서운 듯..금욜은 새로 그로서리가 생겨서 들어갔다가 아무것도 못사고 나왔어요. 뭐가 다들 그리 비싼지..ㄱ-;;
    • BlogIcon Y군! (2008.11.24 16:51 신고)
      레이님은 저랑 다르게 좋은 직장에서 자신의 커리어를 차곡차곡 잘 쌓고 있는 분이시니 달릴 때는 달려줘야지요.^^ (부러워요..)
      그나저나 그로서리 갔다가 빈손으로 나왔다는 것은 좀 심각한걸요? 아마도 Black Friday를 위해서 열혈 저축모드시라고 생각이 되는군요.ㅎㅎ
  3. BlogIcon Ruud (2008.11.23 09:33 신고)
    가끔은 자신에게 작더라도 즐거움을 허락하는 것도 중요한 거 같아요. 항상 절제하면서 살면 재미가 없는 거 같아서 말예요. -_-;;
    술은 저도 돈 아낀다고 생각하면서 끊고 있는데... 버드와이저 이야기를 하시니 시원한 맥주 한캔이 그리워 지는 걸요? :P 헤 그래도, 언젠가 여유를 즐기면서 자연스레 위스키 한잔 할 수 있는 날까지 달리고 또 달리는 겁니닷! :D
    • BlogIcon Y군! (2008.11.24 16:54 신고)
      맞아요. 항상 절제하고 살면 재미가 없어서 안되지요.
      일단은 위스키를 향해서 달려줍시닷. ^^;
  4.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8.11.23 20:22 신고)
    버드와이저는 한국 맥주 아닌가요? 버드아이스만 미국 맥주인걸로 알고 있는데...예전 OB에서 만들고 있는게 버드와이저 아닌가요? ^^;; 잘은 모르지만 -_-;;
    • BlogIcon Y군! (2008.11.24 16:59 신고)
      OB에서 라이센스 계약으로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런데 국내원료를 써서 그런지 미국산하고는 맛이 좀 다르더군요.
  5. BlogIcon 자유 (2008.12.01 20:34 신고)
    전 술을 잘 못 해서... 요즘 가끔 맥주 캔 작은 것(250ml) 하나 열어서 마시고는 얼굴 벌개져서 쓰러져 자기도 해요. 나름대로 훈련을 하는건데, 효과가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

    너도 나도 어렵다보니 우선 열심히!! 버티기!! ;)
    • BlogIcon Y군! (2008.12.10 14:58 신고)
      아...자유님은 경제적인(economic) 체질이시군요. 부럽습니다.^^
      버티기 화이팅입니다!
  6. BlogIcon 또자쿨쿨 (2008.12.05 01:59 신고)
    안녕하세요.
    블로그검색 온타운 쥔장입니다
    막 등록하였습니다.
    제가 늦게 확인했네요.

    미국에 사시나봐요~
    해외 거주하시는 분은 좀 대책을 세워야 하지만.. 자주 오세요~
    그냥 온타운에 등록 된 것만으로도 수익이 생기는 그런 광고시스템을 클로즈베타 중이거든요~~~
    자세한 정보는 제 블로그에 꼭꼭 숨겨있습니다~~

    그럼 또 뵙겠습니다~~
    • BlogIcon Y군! (2008.12.10 14:59 신고)
      안녕하세요 또자쿨쿨님. 여기까지 왕래하셨군요.^^
      재밌는 일을 추진하시고 계시는군요. 혼자 모든 일을 다 처리하신다고 들었는데 굉장하시네요.
  7. BlogIcon Zefyr (2008.12.09 20:36 신고)
    블로그를 아주 구석 구석 읽게 만드는 묘한 재주가 있으신거 같아서 부럽습니다.

    전 나름 뉴욕의 외국인 노동자로 살아가고 있답니다.
    매일 맨하튼으로 가는 기차에 몸을 씻고 제대로 살고 있는지 잘 하고 있는지 어쩔때는 고민도 해가며 하루 하루 지내고 있답니다.

    언제 한번 뵙고 쏘주 한잔 할 수 있었음 좋겠단 생각이 드네요. ^^
    • BlogIcon Y군! (2008.12.10 15:02 신고)
      안녕하세요, Zefyr님. 구석 구석 읽을 거리가 별로 없을 터인데요.. ㅎㅎ
      롱아일랜드 쪽에서 사시고 맨하튼에서 일하시는 건 미투 통해서 알고 있었어요.^^
      뉴욕 블로거 submit 한번 해야겠어요.
  8. BlogIcon Siwon (2009.02.09 13:51 신고)
    이제는 호가든과 코로나로 기억이 될려나요..??
    오늘은 버드나 마셔볼까나... 한국에오면 C-1소주나 마셔볼까요?
    ㅋㅋ
  9. BlogIcon 뿡댕이 (2009.03.19 18:48 신고)
    오늘 왔다가 구석구석 읽게 되는군요. ㅎㅎ
    C1얘기를 보니 갑자기 울컥합니다. ^^;;
    다른 여자분들과 달리 나름 C1좀 마셨는데. ㅋㅋ
    온지 한달쯤 되는 날이었던가?
    플러싱에 있는 주류할인점?판매점?에서 한병 사다 마실까 하다가..
    소주는 맛으로 먹는 술이 아니죠.
    갑자기 함께 취해줄 누구도 없다는 사실에. 쓸쓸히 걸어왔던 생각이 나네요.
    추운겨울날..
    문현동 곱창골목에서 C1에 취하고 연탄가스에 취하고 추위에 취하고 마주했던 사람에게 취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어제 부르클린에서 첨으로 부르클린 라거 마시고 나름 만족했던 생각도 나구요.
    미국에 생각보다 맥주가 다양하지 않더군요,
    물론 맛도 아주 실리적. 꼭 미국인처럼. ㅎㅎ
    • BlogIcon Y군! (2009.03.22 23:23 신고)
      안녕하세요. 재밌는 닉네임이시군요.^^
      C1을 아시는분.. 반갑습니다.
      문현동 곱창골목이 생각나네요. 그 곱창맛이 잊혀지질 않아요.
      적적한 글인데 공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뵙길 바랍니다.
  10. 이름 (2018.07.20 02:2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1. 이름 (2018.07.20 05: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