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3일은 내가 미국에 '살' 작정을 하고 태평양을 건너온 지 3년째 되는 날이었다. 이민을 왔든 유학을 왔든 3년은 고생해야 삶의 컨트롤을 좀 할 수 있게 된다는 이민 선배들의 공통된 증언(?)이 있었기에 3년을 바닥부터 구르면 생계는 내 손으로 꾸리게 되겠거니 하고 뒤돌아보지 않고 살았다. 그러면서도 미국에서 나고 자라서 공부까지 한 교포친구들 밖에 내 삶을 비교할 대상이 없었기에 속으로는 항상 많이 조급했었다.

미국이 처음도 아니고 공부를 적게 한 것도 아닌데 말이 다른 나라라고 달라야 얼마나 다를까 했으나 살러 온 것과 놀러온 것/공부하러 온 것은 하늘과 땅의 차이였다. 얼마나 삽질을 많이 했는지 모른다. 영어도 깐에는 좀 한다고 자신 있었는데 그 잘난 자존심은 산산조각이 나서 abc부터 다시 배운 것 같다. 노동허가가 어서 나오지 않아 식료품가게 점원, 짐꾼(?), 통역, 컴퓨터 수리, 컨설팅, 서기, 경리, 세일즈, 회계, 비영리단체, 헤드헌터 등등 별의별 일을 다 해보면서 후회도 많이 했다.

무엇을 어찌해든 간에 시간은 가속도를 가지며 잘도 간다. 아무튼 3년이 지났고 지금의 나는 아직도 삶의 여유는 커녕 빡빡한 삶을 살고 있다. 스타트업에서 일하기 때문에 일은 정말 섭섭지 않도록 많이 하지만 아직 페이는 많이 섭섭하다. 그렇다. 여전히 생계가 막연한 Y군이다.

3주년이 되던 올해 6월 23일도 바쁜 일주일 속에 묻혀서 지나가 버렸다. 사실 그날은 3년간 건강하고 무사하게 미국에서 잘 살아온 것에 감사하며 축배라도 들고 싶었는데 일 좀 하다 보니 저녁이 되어버렸고 한국하고 컨퍼런스콜 몇 통 하고 났더니 자정이 지나버렸다. 그리고는 졸리니 그냥 자버렸다. ㅡㅡ;

3년간의 미국생활에 적응하느라 많은 어려운 점들이 있었고 그것들을 다 겨우겨우 넘어가면서 배우기도 많이 배웠고 그로 인해 자신감도 많이 생긴 것 같다. 미국에 오기 전에는 3주년 목표로 한국에 있는 지인들에게 자랑할 수 있는 직장이나 수입을 가지고 사는 것을 잡았었는데, (아직 이루지 못해서 그런 것도 있겠지만^^) 지금 와서 보니 그게 중요한 것이 아닌 것 같다. 3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금은 즐겁게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고, 모든 어려운 일과 행복한 일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반려자와 함께 삶을 꾸려간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이미 자랑거리가 충분한 것이다. 감사할 뿐이다.

  1. BlogIcon 쿨짹 (2008.07.08 01:06 신고)
    제가 보기엔 아주 잘 하고 계시는 거 같은데요. ^^
    이제 겨우 3년입니다. 앞으로 많은 해들이 남았잖아요. 조바심 갖지 마시고 (안 갖고 계시는 거 같지만 ㅡㅡ 그래도 노파심에 ㅋㅋ)... 말씀하신 대로 자랑거리 충분합니다. 자랑 많이하세요~
    • BlogIcon Y군! (2008.07.08 14:11 신고)
      겨우 3년 맞죠? 많이 나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종종 조바심을 내고 있는 저를 보게 됩니다. 짧은 기간의 이민생활 동안 성공한 사람을 본적도 없으면서도 말이죠. 욕심이 지나쳐서 그런 것 같습니다.
      올해는 화두 중 하나가 "비우기" 입니다. ^^;
      감사합니다, 쿨짹님.
  2.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8.07.08 01:42 신고)
    미국으로 가서 3년 동안 별다르게 아프지 않고 지금까지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는것 하나만으로도 일반사람이 하기 힘든 멋진 도전을 성공하고 계신겁니다^^

    조급한 마음 가지지마시고 마지막 문장처럼 언제나 그런 행복한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지낸다면 그게 참되게 자랑할 멋진 성공사례 아니겠습니까^^ 화이팅!!!
    • BlogIcon Y군! (2008.07.08 14:15 신고)
      블로깅 자체를 거의 못하다 보니 댕댕파님 블로그에 안들른지 오래되었는데 댓글 남겨주신 것 보니 많이 미안하네요.^^;
      그렇죠. 밥 다르고 물 다른 데서 잘 먹고 잘 살았으니 나름 성공한 것 같기는 합니다.ㅎㅎ 앞으로도 잘 살아야죠. 격려 감사합니다. 댕댕파님도 화이팅!입니다. ^^
  3. BlogIcon juneday (2008.07.08 20:53 신고)
    어라, 제가 대학 졸업하고 한달 후 오셨네요 ^^
    저도 이제 사회 생활 3년 하고 나니 갈길이 까마득하게 느껴지네요.
    조급하지도, 느긋하지도 않은,
    혼자 사색에 빠질만큼 살았고, 또 앞으로도 더 많은 날들이 남았고,
    대학을 졸업해서인지 이제는 친구들과 경쟁이 아니라 나 자신과의 자유 경쟁의 시간 보냄도 새롭구요. 아직은 조금 방황 중 같아요 ^^;;;

    Y군님 귀여운 2세 사진 기대하고 있을께요 ^^ ㅋㅋㅋ
    • BlogIcon Y군! (2008.07.15 09:56 신고)
      yjae님과는 지난 3년중에 많은 시간을 블로그를 통해서 서로가 알고 있는 것 같네요. yjae님을 통해서 참 많이 배웠지요. 다시 한번 감사해요.^^

      yjae님, 2세는 아직 멀엇습니다.ㅎㅎ
  4. BlogIcon 가즈랑 (2008.07.09 11:17 신고)
    RSS리더도 간만에 켜봤는데 글이 올라왔었네요. 3년 정말 짧을 수도 길수도 있는 기간인데 많은 일을 하셨네요. 그 경험들이 앞으로의 계획에 자산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너무 고생안하고 커서 제가 좀 땀나게 뛰고 해야 하는데...-_-;;
    • BlogIcon Y군! (2008.07.15 10:02 신고)
      가즈랑님 말씀이 맞습니다. 멀리 보지 않고 지금 하는 일만 봐도 지난 3년간의 여러가지 경험들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어요. 마치 이 일을 위해서 준비해온 것처럼 느껴진답니다.^^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