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년간 거의 술은 마시지 않고 있지만 우연히 구입한 이 맥주를 소개하지 않을 수가 없군요. 날씨가 더워져서 그런지 최근 들어 갈증이 자꾸 심해지고 맥주가 그리워지고 가즈랑님께서는 독일 Paulaner의 Hefe-Weissbier 를 소개 해주셨는데 불행하게도 동네 리커스토어에서는 구할 수가 없어서 입맛만 다시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얼마전 일본인 식료품 가게를 들렀는데 이 맛있는 녀석 12캔 들이가 10불도 채 안되는 가격에 특판이 되고 있었습니다. 4~5년 전 기억에 의하면 입천장에 쫙 달라붙으며 한번에 꿀꺽꿀꺽 넘어가는 맛이 좋았던것 같은데 비싼 가격에 한번 시음으로 족했던 맥주입니다. 그 맛을 기억해보려고 한참을 애를 쓰다가 싼 맛에 일단 한박스를 들고 왔습니다. ^^

집에 와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깜빡 잊어버리고 있다가 저녁에 목이 답답하길래 문득 생각이 나서 한 캔을 따서 마시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대박입니다. 홉의 맛이 강해서 텁텁한 미국 맥주와는 다른 맑고 깨끗한 맛이랄까요. 그리고 거품! 거품이 일품(!)입니다. 제 생각에 이 맥주를 제대로 마시려면 큰 잔에 따라 마셔야 할 것 같습니다. 왜냐면 맑은 황금빛의 맥주와 함께 순백의 더는 부드러울 수 없는 거품이 보는 즐거움 마저 선사하기 때문입니다. 아사히에서 이 맥주 하나로 일본 맥주 시장을 평정한 걸로 알고 있는데 역시 깔끔하면서도 개운한 맛이 일본맥주의 최고봉에 설 만 합니다. 전반적으로 단맛과 쓴맛이 약간씩 나서 좀 심심할 수도 있지만 깔끔한 목넘김에 안주 없이 갈증을 식혀버리기에는 그만입니다.

일본맥주를 이웃국가인 한국에서는 비싼 가격에 거의 마시지 못했는데 지구 반대편 미국 땅에서 헐값(?)에 이 맛을 즐길 수 있다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유럽 맥주처럼 깊고 오묘한 맛을 기대할 순 없지만 부담 없이 갈증을 해소하기에는 더없이 좋은 맥주인 것 같습니다.

+ 저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은근히 취기가 빨리 오는 것 같습니다. 잘 넘어간다고 너무 많이 마셔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

  1. BlogIcon 효미니 (2007.06.27 21:04 신고)
    오오오오 간만에 맥주를 마시고 싶게 하는 포스팅입니닷!
    Asahi 라... 저도 꼭 찾아봐야 겠어요. :D 마시게 되면 저도 감상기 한번 올릴께요 ㅋ
    • BlogIcon Y군! (2007.06.28 11:23 신고)
      성공한 포스팅이 되었네요.^^; 음주조장 포스팅.. 하하
      다이어트콜라처럼 시원하고 가볍게 마시는 맥주니 부담없을 겁니다. 감상기가 기대되는군요. :)
  2. BlogIcon 가즈랑 (2007.06.27 21:34 신고)
    요거 편의점에서 종종 보던 것인데, 한번 꼭 마셔봐야겠네요. 그동안은 가격도 그렇고, 새로운 맥주를 시음해보는 것은 항상 조심스러웠거든요.

    치열한Y군님처럼 저도 거품이 예쁘게 나오는 맥주가 더 먹음직스러워요~ 투명한 맥주잔이 있어서 따라 마시면 하하...:-D
    • BlogIcon Y군! (2007.06.28 11:29 신고)
      미국에선 특히나 흔하지 않은 맥주는 병이나 캔 단위로 팔지를 않아서 새로운 맥주를 찾기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high risk, high return 이긴 하지만요. :D
      캔맥주를 적당한 거품과 함께 병에 따라 마시는 건 상당한 기술이 요구되는데 아직 마스터하진 못했습니다. 미국 야구장에서 맥주파는 아저씨들이 이건 정말 잘 하시더군요. 마스터하면 포스팅해서 비결을 나눌 겁니다.^^;;
  3. BlogIcon juneday (2007.06.28 22:45 신고)
    흐흐흐 일본 맥주... ^^
    흐흐흐흐흐흐... ^^
  4. BlogIcon 가즈랑 (2007.06.30 03:40 신고)
    어제 밤에 앞 편의점에서 한 캔 사다가 마셨습니다. ^ ^;
    안타깝게도 맥주용 컵이 없어서 '보는 맛'은 놓쳤습니다. 맛은, 탄산이 꽤 있어서 한결 시원했고요. 거기에 하얀 거품에서 나는 은은한 향도 좋았습니다. 가격만 좀 착해도(350ml캔 하나가 3500원입니다) 손이 쉽게 가련만. ㅜ.ㅡ 그런데 이런 라거 류의 맥주는 좀 많이 마시다 보면 알콜 맛이 강하게 느껴져서 딱 한두병이 적당해 보입니다.
    • BlogIcon Y군! (2007.07.02 09:56 신고)
      한국에서는 편의점에서도 구할 수가 있군요! 가즈랑님 묘사에 오히려 제가 목이 타는군요.^^; 그런데 가격이 너무 세서 박스나 팩으로 사다가 마셔야겠습니다. :D 저도 얼른 파울라너 시음기 댓글을 올려야 하는데 말이죠..
  5. BlogIcon 강모씨 (2007.06.30 11:32 신고)
    지금 맥주 마시고 있습니다 ㅋㅋ

    안마시고 있었으면 엄청난 갈증이 일어날뻔한 포스트네요 ㅎㅎ
    • BlogIcon Y군! (2007.07.02 09:58 신고)
      지혜로운 블로깅의 자세입니다. 물에는 물, 술에는 술로 맞대응(?)하는게 최고이지요.^^; 저는 제가 포스팅 해놓고도 볼때마다 갈증이 나는군요.
  6. BlogIcon j.jay (2007.07.28 09:08 신고)
    아사히 드라이!! 제가 제일로 좋아하는 맥주에요. 다른 맥주는 잘 안마시는 편이죠. 삿포로나 기린보다 훨씬 훨씬 맛있어요 목넘김도 좋고!! >ㅅ<
    • BlogIcon Y군! (2007.07.29 21:32 신고)
      일본 맥주를 많이 마셔보지 않아서 잘은 모르지만 지금까지 마셔본 일본 맥주 중에서 제일 맛있는 것 같아요. 일본에 가서 진짜 아사히 생맥주 한번 마셔보고 싶네요.
  7. 질투혼 (2007.08.09 11:33 신고)
    음 저희 동네 편의점에서는 2650원...근대 먹다 보면 오비블루랑 비슷하단 생각이 ^^ 어쨋든 맛있는 맥주입니다
    • BlogIcon Y군! (2007.08.09 11:59 신고)
      가격이 상당하군요. 더 감사하며 마셔야겠어요. 그러고 보니 오비맥주 맛이 기억이 나질 않네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