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생긴 이글루스의 변화들이 상당히 불편하다.
분명히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서 손을 보았을거라고 생각하고 이해하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시간이 가면 갈수록 불편함과 불쾌함이 높아져 간다.
가 뜩이나 없는 시간 쪼개서 잠깐 잠깐 하는 블로깅인데 페이지가 열리는 속도도 너무 느려지고, 글 한번 쓸려면 아예 워드프로세서에 써서 복사를 하는게 더욱 안심이 되고, 다른 블로그 좀 구경 하려고 하면 오류가 나서 뺑뺑이를 돌게 하고, 정렬도 안되고.... 몇가지 치명적인 문제가 더 있지만 다 나열해서 무얼하리.
블로깅의 즐거움을 반감시키면서까지, 아니 짜증을 내면서까지 이글루스에 머물 필요가 있단 말인가? 처음으로 시작한 곳이라서, 이곳에서 알게된 소중한 인연들이 있어서 그저 개선되기만을 기다리고는 있다. 내가 인내심이 부족한 것인가? 아니면 이글루스가 사용자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인가?
개발자들이야 열심히 하고 있겠지. 그런데 대기업 특유의 불합리한 의사결정 체제라든가 비효율성이 그들의 발목을 잡고 있겠지. 잘은 알지 못하지만 경험에 비추어 대충 느껴지는 바가 그렇다.
그래 한마디로 진짜 짜증난다. 시험 끝나고 나면 결정을 내려야겠다. 그때까지 최소한 뒤로는 가지 않는 이글루스가 되기를 바란다.

비밀글